HOME > 정보센터 > 보도자료

: 17

: 관리자 : 2019-05-20

산업안전감독관·안전보건공단 전문가 연찬회 개최
산업안전감독관·안전보건공단 전문가 연찬회 개최고용부, 추락재해·산재사망사고 감축에 역량 집중키로
김범수 기자  |  safetyin@safetyin.co.kr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9.05.16  17:55:12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네이버구글msn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5월 13일~14일 이틀 동안 KT대전인재개발원에서 49개 전국 지방고용노동관서의 산업안전감독관과 16개 산업안전보건공단 지역본부의 전문가 등 약 250명이 참석하여 산재 사망사고 감축 연찬회를 개최했다.

고용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2018년 산재 사망 사고 통계에 의하면 사고 사망 만인율은 조금 줄었으나 사고 사망자 수는 줄지 않고 있으며, 특히 건설업에서 사고 사망자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고 여전히 추락재해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지난 5월 2일에 추락재해 방지를 핵심으로 한 2019년 산재 사망 사고 감소 대책을 발표했고, 5월 8일에는 이재갑 장관이 직접 10대 건설사의 최고 경영자를 만나 건설현장의 추락위험 추방에 온 힘을 다해 줄 것을 부탁했다.

이번 연찬회는 5월 2일에 발표한 '사망 사고 감축을 위한 건설감독 추진 전략' 후속 조치 중의 하나로서 현장 감독관, 전문가와 함께 효과적인 감독방안을 논의했다.

건설현장 감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공사금액, 작업공정 등을 고려한 감독대상 선정이 중요하므로 효과적인 감독대상 선정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한정된 감독 인력으로 35만 개에 이르는 3억 원 미만의 소규모 건설현장을 효율적으로 지도하거나 안전의식을 높이는 방안도 모색했다.

아울러 2020년 1월부터 시행되는 산업안전보건법의 개정 내용과 현재 입법예고(2019. 4. 22.~6. 3.) 중인 시행령, 시행규칙 등 4개 하위 법령의 개정안도 설명했다.

또한 ‘일터의 안전’은 정부 혁신의 핵심과제인 만큼 전문성 강화 및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고민했다.

임서정 차관은 “감독 정책이 현장에서 실제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일선의 산업안전감독관과 안전보건공단 전문가 등이 생각을 모으고 같은 방향으로 협력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며, 올해는 건설업에서 사망 사고를 적어도 100명 이상 줄이겠다는 각오로 행정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출처 : http://www.safety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956

첨부파일
목록으로